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1년"

2018-05-10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보는
/

- '문재인 대통령 1주년' 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특집 페이지

- 타임라인으로 본 1년, 청와대 소장품 전시 <함께, 보다> 소개 

- 정부 1년 성과 화보집, 취임 1주년 기록사진전과 특집영상


국민과 함께한 문재인 대통령의 1년. 

그동안의 기록과 앞으로의 다짐을 담아, 청와대 국민소통의 허브인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플랫폼'에 문재인 대통령 1주년 특집 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국민과 함께한 1년' 은 일정과 메시지로 본 대통령의 지난 1년을 정리한 페이지입니다.

2017년 5월 10일 취임식 부터 첫번째 미국 방문 등 해외 순방외교와 대통령의 주요 메시지, 정책 일정들과 이번 5월 5일 어린이날 청와대 개방 행사까지를 2017년과 2018년의 타임라인으로 구성해 담았습니다. 지난 1년 동안 너무나 많은 정책발표와 일정이 있었기에 홈페이지에 담을 내용을 선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모두가 중요하고 필요한 내용들이었지만 총 30개 일정과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7월 29일 까지 청와대 전시공간 사랑채에서 열리는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 <함께, 보다>도 홈페이지를 통해 보실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국전을 보다', '사계절을 보다', '청와대를 만나다', '함께 보다' 의 네 개 섹션으로 구성된 전시 작품들과 본관과 영빈관 등 청와대 요소요소에 걸린 소장품을 작업한 원로 작가들의 뒷이야기가 담긴 인터뷰 영상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1년 성과와 앞으로의 과제를 돌아보는 페이지도 만들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1년 성과' 페이지는 지난 1년의 정책 성과를 총정리한 성과 화보집, 인포그래픽으로 구성된 '숫자와 그림으로 보는 문재인 정부 1년' 으로 구성했습니다. 모든 자료는 PDF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6월 4일 까지 청와대 사랑채에서 진행되는 <다시, 봄: 취임 1주년 기념사진전> 또한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의 1년을 돌아볼 수 있는 주요 일정 사진들, 레고 브릭으로 만든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홈페이지에서는 사진전에 응모해 주신 국민들의 사진들도 보실 수 있습니다.


1주년 특집영상도 준비했습니다. 

1주년인 5월 10일 아침 출근길의 대통령을 촬영한 <국민과 함께한 1년이었습니다> 는 여민관 집무실 앞에 도착한 대통령의 깜짝인터뷰입니다. 갑작스런 카메라 세례에 당황하면서도 2017년 5월 10일을 추억하며 숨 가쁘게 달려왔던 1년을 돌아봅니다. 대통령은 "국민이 세운 정부라는 것을 끝까지 잊지 않고, 국민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라고 다짐합니다. 

<청와대의 아침> 영상은 제목 그대로 청와대의 아침 모습을 촬영한 작품입니다. 새벽 4시 부터 문이 열리는 청와대 사람들의 분주한 아침을 담은 영상에 대통령의 취임사가 나레이션으로 들려옵니다. 영상 막바지에는 5월 10일 아침에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는 대통령이 국민께 드리는 인사말을 담았습니다. 집무실 회의 탁자에 앉아 업무를 시작하는 대통령의 모습으로 끝나는 영상은 국민을 위해 '저의 신명을 바쳐 일하겠다' 는 대통령의 초심을 담았습니다. 

<열린 청와대, 인왕산 가는 길> 은 50년 만에 개방되는 인왕산 길을 소개하는 영상입니다. 산 길을 막고 있던 날카로운 철조망을 걷어내고 잠긴 자물쇠를 없애 완전히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는 인왕산을 통해 '열린 청와대, 국민과 함께 하는 정부'임을 거듭 다짐했습니다. 

(* 열린 청와대, 인왕산 가는길 영상은 5월 11일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1년은 국민의 손을 잡고 쉼 없이 달려온 날들이었습니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취임 1주년 기념 페이지는 앞으로의 날들도 '오직 국민'과 함께 할 것이라는 다짐과 감사입니다.

국민여러분,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