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청와대 소장 미술품을 국민께 공개합니다

2018-05-03

-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 《함께, 보다.》청와대 사랑채서 5월 9일부터 전시 

- 한국화, 서양화, 조각, 영상 등 약 25여 점의 작품 공개 

  

청와대 소장 미술품을 공개합니다. 

일부 그림이 언론을 통해 잠시 노출된 적은 있지만,

청와대 밖에서 전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가미술 재산을 본래 주인인 국민께 돌려드린다는 의미로 준비한 특별전 《함께, 보다.》

  

5월 9일(수)부터 7월 29일(일)까지, 청와대 사랑채에서 

한국화 4점, 서양화 8점, 조각 4점 등 총 16점이 국민과 직접 만나게 되며, 이동이 어려운 벽화 4점과 소장품 10여점은 영상으로 공개됩니다. 

  

이번에 공개하는 미술품은 1966년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출품작부터 2006년도 작품까지 청와대가 40년에 걸쳐 수집한 작품 중 일부입니다. 

  

특별전 《함께, 보다.》전시는 4부로 구성됩니다. 

1부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보다’에서는 청와대가 소장하고 있는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 출품작들을 소개합니다. ‘국전’은 대한민국 미술계의 가장 큰 연중행사였습니다. 1949년부터 1981년까지 6.25 전쟁 기간을 제외하고 총 30회가 개최되었으며, 4만4천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습니다. 역대 대통령들은 개막식에 참석해 전시를 관람했고, 전시가 끝나고 나면 청와대가 일부 출품작을 수집했다고 합니다. 

  

2부 ‘사계절을 보다’에서는 귀빈을 환영하는 자리를 아름답게 빛냈던 영빈관의 사계절 풍경화를 공개합니다. 1978년 세워진 영빈관의 2층 연회장에는 벽면 크기에 맞춰 제작된 사계절 풍경화를 전시했습니다. 이 그림들은 사계절 산수를 그린 ‘사계산수도’ 전통을 반영해 한국의 명소와 명산을 담은 작품들입니다. 

  

3부 ‘청와대를 만나다’에서는 청와대를 대표하는 건물인 본관에 전시된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푸른 기와를 얹어 1991년 완공된 본관은 국빈 접견, 국무회의, 주요인사 간담회 등 대통령의 주요 업무가 이뤄지는 곳입니다. 이곳에 전시된 미술품들은 때때로 역사적 장면의 배경이 되어왔습니다. 여러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뒤편에 단골로 등장했던 그림인 전혁림 화백의 <통영항>도 이번전시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4부 ‘영상 공간’에서는 본관의 대형 벽화를 영상에 담아 상영합니다. 청와대를 짓고, 내부를 꾸미고, 그림으로 채웠던 작가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한 기록물과 청와대 본관의 벽면을 장식하고 있는 거대한 벽화들을 촬영한 영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본 전시는 사전신청이나 입장권 구매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09:00~18:00(매주 월요일 휴무)이다. 자세한 정보는 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http://cwdsarangchae.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시 개요 

o 전시명 : 《함께, 보다.》

o 기간 : 2018. 5.9(수)~7.29(일) (어린이날 정상 개관)

o 장소 : 청와대 사랑채 / 운영시간 9:00~18:00 / 매주 월요일 휴관 

o 정보 더 보기 : 청와대 사랑채 http://cwdsarangcha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