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2018-04-27

뛰는 가슴으로 조심스레 기다리던 그 날,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날. 평화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판문점으로 향하는 대통령의 길을 배웅하는 청와대와 주민들의 이야기.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1번째 이미지


이른 아침.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 관저를 나섰습니다. 김정숙 여사도 함께했습니다.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2번째 이미지


애견 마루도 함께 했습니다. 여전히 활기찬 마루는 여사님을 끌어당기네요.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3번째 이미지


결국 경호관님이 마루를 잡아봅니다. "마루야, 얌전해야지. '잘 다녀오세요' 라고 인사드리자."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4번째 이미지


관저 인수문 앞에서 기다리던 청와대 수석들과 참모들에게 인사하는 대통령.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5번째 이미지


"잘 다녀오십시오!" "잘 다녀오겠습니다." 인사하고 길을 떠납니다. 대통령의 차량에 걸린 태극기가 펄럭입니다.


4월 27일, 역사적인 그 날의 아침 6번째 이미지


청와대를 빠져나가던 대통령, 기다리고 있던 직원들을 보고 잠시 멈춰 차에서 내렸습니다. '한반도의 평화, 지구촌의 평화' 를 기원하는 마음은 모두가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