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관람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2018-03-15

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관람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1번째 이미지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열리는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대한민국 대 캐나다 전을 보기 위해 강릉 하키센터를 찾았다. 지난 체코전 응원에 이어 두 번째 응원전에 나선 것이다. 오늘은 장동신 선수와 이지훈 선수의 가족들과 함께 응원하였다. 


장동신 선수의 아내 배혜심씨가 “연일 경기 참관으로 힘들지 않으신가요”라고 묻자 김 여사는 “조금이라도 국민들에게 보탬이 되고 싶어서요.”라며 “이번 기회로 장애인 스포츠가 국민들에게 많이 알려지면 좋겠다.”고 말하였다.이지훈 선수의 아내인 황선혜씨는 “사실 선수 가족들만의 리그가 될 줄 알았어요. 그런데 이렇게 많은 국민들이 응원을 와주셔서 너무 감사해요.”라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석을 둘러보았다. 


열띤 경기가 펼쳐지자 김 여사는 “잘한다. 괜찮아. 다치지 말자.”라며 소리 높여 응원했고, 선수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열기를 불어넣었다. 이지훈 선수의 어머니 최일분씨는 “지훈아, 엄마가 보고 있다.”라며 목청껏 외쳤다. 


이날의 경기는 7대 0으로 대한민국이 졌지만 관중들은 ‘대한민국’을 외쳤고 “잘했다”는 격려와 끝없는 응원의 함성을 보냈다. 김 여사는 “다음 경기도 있으니 체력 관리, 부상 관리 잘 하길 바란다.”고 당부하였고, 선수 가족들은 함께 해줘 고맙다며 인사를 건넸다. 


장동신 선수는 휠체어 펜싱에 입문해 국가대표 선수로도 활약하였으며, 아이스하키는 2007년부터 시작해 2010, 2014년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바 있다. 오늘 응원전에는 장동신 선수의 아내이자 휠체어 펜싱선수인 아내 배혜심씨와 어린 딸이 자리했다.


이지훈 선수는 2010년 군복무 중 장갑차 전복 사고로 다리를 잃었고 현재는 국가유공상이자이다. 오늘 응원전에는 이지훈 선수의 부모님과 작년에 결혼한 아내 황선혜씨가 자리했다. 이 선수가 하키에 도움이 될까 해서 배우러 간 조정훈련장에서 코치였던 황선헤씨를 만나 지금의 가정을 이루었다고 한다. 


2018년 3월 15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