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면담

2018-03-12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오후 5시부터(중국시간) 35분간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했습니다. 이날 면담에는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위 외교부장,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함께 했습니다.


정의용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메시지를 시진핑 주석에게 전달했습니다.


“19차 당대회 성공에 이어 양회가 역사적인 성과를 거두어 중국의 꿈이 조기에 성취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 국빈 방문했을 때 환대해준 점에 사의를 표합니다. 시 주석께서 조기에 국빈으로 한국을 방문해줄 것을 바랍니다. 정중히 초청합니다.”


시 주석은 정 실장으로부터 방북결과와 방미결과를 듣고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합니다. 북미대화도 지지합니다.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 평창올림픽 성공을 축하합니다. 특히 남북단일팀의 구성과 공동입장은 남북관계 희망을 보여준 것입니다.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나갈 것입니다.”


면담을 마친 뒤 정 실장 등은 왕위 외교부장과 6시 반부터 만찬 중입니다. 이에 앞서 정 실장은 오후 12시 15분부터 3시간 동안 양제츠 국무위원과 면담했습니다. 남북관계와 방미결과, 한중 양자관계 등을 폭넓게 대화한 이 자리에는 한국에서 노영민 주중대사가 배석했습니다. 정 실장은 3시 반부터 4시 반까지 조어대에서 양제츠와 오찬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