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한국-체코전 관람

2018-03-11

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한국-체코전 관람 1번째 이미지


김정숙 여사는 11일 강원도 강릉 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한국과 체코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체코를 3-2로 꺾고 준결승 진출을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패럴림픽 개회식 때 성화봉송 주자였던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 주장 한민수 선수의 가족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 김 여사는 경기 직후 한 선수 가족에게 "아버지가 자랑스럽다"며 축하했습니다.


특히 경기 시작 후 1피리어드를 마치고 대표팀에서 직접 격려를 해주면 좋겠다고 전해와, 휴식시간에 선수들을 찾았습니다.


“힘내십시오. 응원합니다!” 모든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눴습니다.


김 여사는 아이스하키 대표팀과 이미 패럴림픽 G-50 기념행사와 선수단 출정식에서 만났습니다. 장애인 아이스하키팀 국가대표 선수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대표팀과 함께 관람하며 "가슴에 잘 새겨 놓겠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9일 개막식에서 아이스하키팀 주장 한민수 선수가 성화를 등에 매고 줄 하나에 의지해 경사진 슬로프를 오르는 장면에서 눈물을 훔치는 장면이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