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스노보드 경기 관람한 김정숙 여사와 이방카 보좌관

2018-02-24

여기는 스노보드 경기가 열리고 있는 평창 알펜시아!


김정숙 여사는 24일 오전 이방카 보좌관과 함께 남자 빅에어 결승전을 함께 관람했습니다. 지난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 이후 오늘 평창에서 연이은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이방카 보좌관에게 “긴 비행시간으로 피곤한데다 미국에 두고 온 아이들 걱정에 잠을 설칠까봐 도리어 제가 더 잠을 설쳤다”며 안부를 물었고, 이방카 보좌관은 김 여사의 안부에 감사를 표하며, “이제는 편하게 경기를 즐기자”고 화답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출전한 3명의 미국 스노보드 선수들을 응원하면서 “저는 스키어여서 스노보드는 잘 못하지만 직접 와서 경기를 보니 무척 흥미롭다. 또한 미국 대표단을 응원할 수 있어 기쁘다”고 동계올림픽대표단장으로서의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와 이방카 보좌관은 경기장에 흘러나오는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음악을 듣고 즐거워하며 어깨를 들썩이며, 함께 셀카를 찍기도 했습니다.


오늘 자리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안젤라 루게로 미국 IOC위원, 유승민 IOC위원도 함께 했는데요, 미국의 카일 맥 선수가 은메달을 차지해 함께 축하를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