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펜스 미국 부통령 내외 접견 및 만찬

2018-02-08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미 간의 빈틈없는 공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미국의 마이크 펜스(Mike Pence) Vice President Mike Pence 부통령을 접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통령께서 이번에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 올림픽을 축하해 주기 위해 방한해 주신 것은 우리 한국민에게 매우 각별한 의미를 가집니다. 부통령님의 이번 방한은 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라고 환영의 말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한미공조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로 이끌어 내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로서는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여 북한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합니다. 늘 강조하지만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미 간의 빈틈없는 공조이며 펜스 부통령님과 함께 하는 지금 이 순간이 그런 공조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라며 한미공조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최에 대한 축하로 인사말을 열었습니다. 이어 “제가 오늘 이 자리에서 온 이유는 방금 문 대통령이 말씀하신 이유와 동일합니다. 한미 양국 국민 간 가지고 있는 강력하면서도 절대 깨뜨릴 수 없는 결속력을 다시 한번 다지기 위해 온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대통령은 양국 간 논의해야 할 많은 문제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영구적으로, 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북한 핵무기뿐 아니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그날까지 미국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앞으로 계속해서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노력을 경주할 것입니다. 한국의 국민들과 대통령께 다시 한 번 확실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미국의 이런 결의는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펜스 부대통령은 한반도뿐 아니라 나아가 전 세계 다른 국가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한국 방문은 부통령으로서 두 번째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미국 대표단장 자격으로,

아내인 카렌 펜스(Karen Sue Pence) 여사는 평창 동계올림픽 미 정부 고위대표단(Presidential Delegation)의 일원으로 함께 한국을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접견이 진행되는 시각,

김정숙 여사와 카렌 펜스 여사는 청와대 본관 1층 영부인 접견실에서 환담을 가졌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카렌 여사를 비롯한 미 정부 고위대표단과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는 미국 선수단 전원을 환영한다고 하고, 미국이 평화롭고 안전한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해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카렌 여사는 “올림픽이라는 큰 국가 행사 기간 중에 오게 되어 무척 기쁩니다.”라며 김정숙 여사에게 이런 특별한 시기에 영부인으로서 힘들지 않은지 물었습니다.


이게 김정숙 여사는 “88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치르는 올림픽입니다.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큰데 북한까지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남북단일팀이 결성되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대통령의 부인으로서 낯설고 어려움들이 있었지만 이제는 개인을 떠나 대통령 부인에게 부여된 그 역할을 해내려 합니다.”라며 올림픽 성공개최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이날 김정숙 여사는 카렌 여사에게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 수호랑을 상징하는 호랑이 민화가 그려진 스카프와 영어 번역본 <마당 깊은 집>, <악기들의 도서관>, <단색화의 공명>을 선물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