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 차담 관련 부대변인 브리핑

2018-02-08

김정숙 여사,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 차담 관련 부대변인 브리핑 1번째 이미지


김정숙 여사는 8일(목)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공식 방문한 독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부인 엘케 뷔덴벤더(Elke Büdenbender) 여사와 환담을 가졌다. 김정숙 여사와 뷔덴벤더 여사의 환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간 접견이 진행되는 시각에 청와대 본관 1층 영부인 접견실에서 진행됐다.


이번 김정숙 여사와 뷔덴벤더 여사 간 만남은 작년 7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독일 방문 시 벨뷔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두 여사 간 환담(7.5) 이후 두 번째로, 김정숙 여사는 지난 만남 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인연을 이어갈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는 마음을 전했다.


뷔덴벤더 여사는 “올림픽은 평화의 상징이다.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지는 것 같다.”고 말하며 한국에 평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김 여사는 “남과 북은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함께 평화를 누려야 할 것이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가 평화의 나라임을 전세계에 알리고 싶다며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김 여사는 뷔덴벤더 여사에게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이기도 한 호랑이 민화가 그려진 스카프와 독일어로 번역 된 <건축가 알빈 신부>, <두근두근 내 인생>을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