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영화 「1987」 관람 및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 간담회

2018-01-07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

오늘 이 영화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함께 힘을 모을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 1월 7일 영화 1987 관람 후 문재인 대통령.


"이 영화 보면서 가장 마음에 울림이 컸던 대사가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 라는 말이었습니다. 실제로 6월 항쟁, 또 그 앞에 아주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의 시기에 민주화 운동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그 말이었습니다. 독재권력도 힘들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부모님들이나 주변 친지들이 말씀을 하셨죠.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 지난 겨울 촛불집회 참석할 때도 부모님이나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느냐'는 말 들으신 분들 많을 겁니다. 지금도 정권 바뀌었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게 있냐, 그렇게들 이야기하시는 분도 있죠."

저는 오늘 이 영화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한 순간에 세상이 바뀌지 않죠. 항쟁을 한 번 했다고 세상이 확달라지거나 하진 않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 속 87년 6월 항쟁으로 우리가 택시운전사란 영화로 봤던 택시운전사의 세상, 그 세계를 끝을 낸거죠. 그리고 그 후에 정권교체를 하지 못해서 여한으로 남게 된 6월 항쟁을 완성시켜준 게 촛불항쟁입니다. 이렇게 역사는 금방금방은 아니지만 그러나 긴 세월을 두면서 뚜벅뚜벅 발전해오고 있는 겁니다. 우리가 노력하면 세상이 바뀌는 거죠. 그러고 또 한가지,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따로 있지 않습니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을 때 연희와 같은 인물이 참가할 때, 그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영화가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제 소감이었고요. 어쨌든, 우리 정말 좋은 영화 만들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