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재외공관장 배우자 초청 오찬, 가장 멀리서 온 손님은?

2017-12-21


지난 월요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관장 초창 오찬에 이어, 오늘은 김정숙 여사가 재외공관장 배우자 약 160여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점심을 함께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세계 각지의 공관장들과 함께 고생하는 배우자들을 입구에서부터 악수로 환영하며 따뜻하게 맞이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공관장의 의전서열대로 함께 앉는 관례를 깨고, 각 대륙별로 가장 험지로 꼽히는 곳에서 고생하는 공관장 배우자들과 같은 테이블에 앉아 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총 37시간의 비행으로 가장 먼 곳에서 참석한 브라질 대사 배우자를 비롯하여 알제리, 볼리비아, 남아공, 사우디, 네팔, 몽골, 세르비아 대사의 배우자와 남성 배우자인 센다이 총영사의 배우자 등이 자리했으며, 외교부 장관의 배우자도 함께 배석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임지에서 그 곳의 문화를 이해하고, 한 발짝 먼저 다가가는 노력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 특히 대회 50일 전을 맞은 평창올림픽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하여 세계 각지의 공관장과 배우자도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발 벗고 나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찬 후에는 5대륙을 대표하여 앙골라, 태국, 우즈베키스탄, 엘살바도르 대사의 배우자와 호놀룰루 총영사의 배우자가 차례로 나서 세계 곳곳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관장의 가족으로서 느낀 보람과 애환을 나누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