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회담

2017-11-13



아세안 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필리핀 마닐라의 소  피텔 호텔에서 중국의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된 회담은 한-중 관계의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양 정상의 모두발언으로 이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리 총리의 정치국 상무위원 연임을 축하하며 “소강사회라는 목표를 순조롭게 달성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한-중 관계 역시 새로운 출발점에서 새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지난 한-중 관계 개선 발표와 특히 시진핑과의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가 정상적인, 조속히 회복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토대 위에서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지난 1년 여 동안 부분적으로 위축되었던 경제·통상·문화·인적교류 등 제반분야 협력을 실질적으로 회복시키고 여타 양국 간 공통관심사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하는 귀중한 기회가 됐으면 합니다.”


또한 중국의 고전을 인용하며 양국관계의 발전을 기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고전을 인용하는 대목에서 리커창 총리와 중국 측 참석자들은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구보 진전을 위한 일보 후퇴라는 말이 있듯이 그간 아쉬움을 기회로 전환시키고 서로 지혜를 모은다면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을 확신합니다. 


중국 고전에서 ‘꽃이 한 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라는 글을 봤습니다.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다양한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이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양국 간 정치, 경제, 문화, 관광,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이 각양각색의 꽃을 활짝 피우면서 양국 국민들이 한-중 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했다는 것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대통령님과 만나게 돼 기쁘다, 대통령이 중국말로 저의 이름을 불렀는데 발음이 정확하다” 면서 “대통령님의 모두발언을 들으니 양국 간에 정말로 비슷한 문화 배경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도 했습니다.


“그동안 양측은 예민한 문제를 단계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진전을 이뤄졌습니다. 중-한 관계도 적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통령이 기울여주신 노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평가합니다. 저도 이번 기회로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방금 대통령께서 중국 고전을 인용해서 중-한 관계가 따뜻한 봄을 맞이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중국에서도 이런 비슷한 말이 있습니다.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강물에 있는 오리가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다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양측의 공동의 노력을 통해서 중-한 관계를 조속히 정상적인 궤도에 추진해 나가길 희망합니다.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