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회담

2017-11-11

-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처럼, 한-중 간에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랍니다.”


APEC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다낭 크라운프린스 호텔에서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우리측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는 시진핑 주석과 양제츠 국무위원, 왕이 외교부장, 쿵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 등이 참석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인사말에서 “APEC을 통해 다시 만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독일 베를린에서 만난 이후 두 번째 만나는 것입니다. 시 주석은 “베를린에서 문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가졌다. 그 때 공통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고 적지 않은 중요한 합의를 했다.” 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종료된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의 성과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중국 공산단 19대 당대회는 중국의 경제, 사회에 있어 개혁의 청사진을 정했다. 이 청사진은 21세기 중반까지를 포괄하는 것으로 중국의 발전에 커다란 동력이 될 것이며 한국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중국과 협력하는 좋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양국은 각자 경제사회의 발전, 양자관계의 발전적인 추진, 세계평화에 공동의 이익을 갖고 있으며 한반도 정세 또한 중요한 시기” 라고 지적하며 “오늘의 회동이 앞으로의 양국관계 발전과 협력에 중요한 게기가 될 것” 이라고도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인사말에서 4개월 만의 재회를 언급하며 “두 번째 만남인 만큼 시진핑 주석이 더욱 친근하게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차 당대회의 성공을 축하하며 “시진핑 주석이 추구하는 소강사회(小康社會: 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함을 느끼는 사회)의 정신이 우리정부의 ‘사람중심 경제’ 와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다” 고 말했습니다. 

“한국에는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다. 중국에도 ‘봄을 알리는 매화는 겨울 추위의 고통을 이겨낸다’는 사자성어가 있다. 양국관계가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한편으로는 서로의 소중함을 재확인하는 시간이었다.” 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중 간에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도록 양측이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정상회담은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 예정시간을 훌쩍 넘겨 진행되었습니다. 한국과 중국. 양국이 잃어버린 시간만큼의 우애와 교류를 속히 회복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


<한-중 정상회담 결과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베트남 다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은 당초 예정됐던 시간을 20분 넘겨 한중관계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


양 정상은 먼저 12월중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키로 했다.


북한 핵 및 미사일과 관련 양국 정상은 현 한반도 안보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를 위해 각급 차원에서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사드 문제와 관련 10월31일 공개한 ‘양국 관계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내용’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시 주석은 이와관련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펑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평창올림픽에 맞춰 시주석의 방한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만일 사정이 여의치 못해 못가더라도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중한 고위층, 특히 문 대통령가 저 간의 상호 왕복을 통해 중한 관계를 이끌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오늘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양국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정부는 중국측 관계자에게 탈북자 당사자의 의사 및 인권존중,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른 처리, 탈북자 의사 확인시 한국 정부의 신병 접수 용의 등에 대한 입장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