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정상회담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2017-11-11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베트남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 40분간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수교 25주년을 맞아 한국과 베트남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양국 정상은 특히 양국 정상을 포함해 정부 고위급 인사의 교류를 확대하고,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교류의 폭을 더욱 넓혀나가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 수교 25년 동안 베트남은 한국의 4대 교역 투자 대상국이 됐고, 한국은 베트남의 3대 교역국이자 제1의 투자국으로 발전했다” 며 “지난해 양국이 합의한 2020년 교역 목표 1천억 달러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자” 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식민지 지배의 아픔을 극복하고 경제발전의 길을 걸어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며 “한국이 먼저 시작한 한강의 기적의 경험을 공유해 베트남도 메콩강의 기적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주길 바란다” 고 말했습니다.


쩐 다이 꽝 주석은 “베트남은 한국과의 동반자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한국은 베트남의 외교 정책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있다” 며 “한국과 베트남이 모든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계속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이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 우리의 입장을 지속적으로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 며 “북핵 문제는 평화적 해결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베트남이 적극 지지해 주기를 바란다” 고 말했습니다.


쩐 주석은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지지하며 유엔안보리 제재안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 고 말했습니다.


양국은 방산물자 수출, 상호 기업 투자 확대, 다문화가정 등 양국 국민들의 상호 권익 보호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쩐 주석의 조속한 방한을 요청했으며 쩐 주석도 이른 시일 내에 방한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쩐 주석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조속한 베트남 방문을 요청하면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습니다.


오늘 오후 5시부터 5시30분까지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있고, 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여러분들께 브리핑하도록 하겠다. 시진핑 주석과 대통령님의 정상회담 이후에는 아베 총리와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