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국회 동북아 평화협력 의원 외교단 접견 결과 서면브리핑

2017-10-11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6시30분부터 17시40분까지 본관 백악실에서 미국을 방문해 의원외교를 하고 돌아온 국회 동북아 평화협력 의원 외교단 소속 정동영 의원(국민의당), 이석현 의원(민주당), 정병국 의원(바른정당), 김두관 의원(민주당)을 접견하고 환담을 나누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전병헌 정무수석이 배석하였습니다.


의원 외교단은 한반도 위기상황과 관련하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절대로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북미간 대화를 촉구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공조와 미국의 적극적 역할을 미국측에 전달하였다”고 방미 성과를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외교단은 이러한 의원외교가 단발적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성과를 축적하고 또 구축된 인적 네트워크를 잘 관리하여 국익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공공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건의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안보상황이 엄중하고, 온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이 때, 추석연휴 기간에도 불구하고 국회 차원의 초당적 외교를 펼쳐주신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하고, 현재의 한반도 안보상황 및 국제사회와의 공조대응 노력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각 당의 의견을 모아 한반도의 위기를 극복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2017년 10월 11일 청와대 대변인 박수현